9년을 미국에서 살았지만, 아직도 볼때마다 저를 뜨악하게 만드는 일들이 있는데요.

어제 친구네 스타트업 회사 오피스워밍 파티에 갔다가 그 중 하나를 목격하고

다시금 뜨악~~ 했기에 오늘은 그것들에 대한 포스팅을 해보려고 합니다.



1. 가방, 너의 갈곳은 어디?


여러분은 공중 화장실을 이용할때, 가방을 어디에 놓으시나요? 

물론 문에 고리가 달려있다면 간단히 고리에 걸면 되겠습니다만,

고리가 없다면? 그럼 우리의 가방은 어떻게 해야 할까요? 


미국여자들은 이럴경우 십중팔구, 바닥에 가방을 놓습니다. 

어쩔때는 고리가 있는 문인데도 불구하고 가방을 바닥에 놓는 것을, 

저는 수도 없이 목격해왔습니다. 


고속도로 휴게소, 극장 화장실 등 미국 공중화장실 중 가장 더러운 곳들임에도 불구하고 

한치의 망설임 없이 가방을 철퍼덕, 바닥에 놓는 모습을 칸막이 아랫쪽으로 목격하고 있노라면 

옆칸의 저의 표정은 이렇게 됩니다. 


안돼 히익~~~



▲ 일반적인 미국의 공중화장실은 이렇게 생겼습니다. 보통은 이것보다 훨씬 더럽다는 게 함정~~ 



저는 보통 미국인들이 굉장히 깔끔을 떤다는 인상을 많이 받는데요. 

Hand Sanitizer (손세정제) 도 집착적으로 사용을 하고, 개인의 위생에 대해 신경을 많이 쓰는 편입니다. 

슈퍼마켓에 가면 살균, 소독 (Disinfecting, Sanitizing) 등의 단어가 각종 제품에 엄청 붙어있구요. 

그런 제품을 또 굉장히 많이 사용하는 것이 미국인들의 일상입니다.


그렇게 세균에 대한 두려움이 많은 사람들이,

세균집결지의 킹왕짱화장실, 그것도 바닥에 

본인이 항상 분신처럼 갖고다니는 가방을 닿게 한다는 것을

저는 좀처럼 이해할 수가 없습니다. 


아까 제가 질문을 드렸던 위기상황, 저도 몇번 맞닥뜨린 적이 있는데요.

문에는 고리가 없고, 볼일은 봐야겠고 한 경우에 저는

가방의 스트랩이나 핸들이 길이가 어느정도 된다면 목에 걸구요. 

그렇지 않은 가방이면 불편하더라도 옆구리에 껴야 합니다. 

그만큼 가방을 화장실 바닥에 놓는다는 건 있을수도, 있어서도 안되는 일 아니겠어요? 




2. 미국인들의 짐싸기 


저를 뜨악하게 만드는 또하나는 미국인들의 짐싸는 방법인데요.

미드나 영화를 주의깊게 보면 주인공이 여행용 짐을 꾸릴때, 

신발을 아무것으로도 감싸지 않고 짐에 넣는 모습을 쉽게 볼수 있습니다.   






영화 Up in the Air 에서 보면 조지 클루니가 짐을 싸는 장면이 나오는데요.

신발을 저렇게 고이 포개, 다른 옷가지들과 함께 넣습니다.


제 상식으로는 신발은 지퍼백이나 비닐봉투에 따로 담아, 

옷과 닿지 않게 짐을 싸야 하는게 맞는데

미국에서는 너무나도 많은 이들이 아무렇지도 않게 저렇게 짐을 싸는 모습을 보고

저는 큰 충격을 받았지요. 


헉4

세균을 그리 무서워 하면서, 왜? 와이? 

저 신발을 신고 길거리, 공중 화장실 등 온갖 더러운 곳을 활보했을 텐데 말입니다. 

깨끗이 세탁된 옷가지와 맞닿은 신발 밑창. 생각만해도 뜨악스러운 느낌입니다.


오늘은 이렇게 저를 충격과 공포에 몰아넣은 미국인들의 행동들을 이야기해 봤는데요.

저만 이상한거 아니죠? 

다들 화장실 바닥가방쯤 하나 놓는것이고, 

신발을 짐에 넣을때 아무것으로도 안둘러서 넣는거,

그런거 아니죠? ㅎㅎ




  1. 따뜻한 부자 2013.09.21 16:45 신고

    남의 가방 같은 거 신경 안 썼는데.... ㅋㅋ
    전 문고리 없으면 목에 걸고 볼일(?) 봅니다. ㅋㅋ
    그리고 미국친구들 집에 올 때 신발 신고 돌아댕기는 데 아주 죽을 맛.
    가고나서 대청소시작해요. 카우치 옆에 놓인 블랭킷부터 쫙. ㅋㅋ
    그나마 1층은 물걸레가 가능한 바닥이라 다행인데
    화장실이 만원이라 아래층이나 윗층 올라가면 표정은 웃고 있지만 속으로 웁니다. ㅋㅋㅋ

    • SparklingSake 2013.09.21 21:36 신고

      그죠? 저만 목에 거는게 아니었어요 ㅋㅋㅋ
      미국인들의 위생관념 참 알다가도 모르겠다니까요.

      저희집은 나무바닥인데, 절대 누가 신발신고 못들어오게 합니다.
      화장실 고치러온 기사님도 신발에 비닐봉지 씌워드렸어요.
      저를 아주 퐝당한 표정으로 쳐다보더라구요. ㅋㅋㅋ

  2. 그립다미국 2013.09.21 22:03 신고

    동감 백퍼요!! 화장실 너무 충격적이었어요ㅠㅠ 미국에 처음갔을때 사람들 다리가 다보이고 틈새도 너무 넓어서 놀래고 그다음에는 가방을 아무렇지않게 퍽퍽 내려놓구;;; 매번 가방매고 볼일봤네요ㅋㅋ 또하나 놀랐던 건 기숙사내에서 계속 맨발로 다니는거... 신발을 안신고 돌아다니더라구요 ...

    • SparklingSake 2013.09.22 12:30 신고

      역시 저만 목격하고 다니는 게 아니었어요. 그들이 너무 당연하게 내려놔서 '내가 이상한가?' 라고 생각해봐도 이건 아닌데~~ 라는 결론이 항상 나거든요. ㅋㅋ 맨발~ 이것도 맞아요. 저도 캠핑갔다가 공용화장실에서 맨발로 돌아다니는 사람들보고 헉 했거든요. ㅎㅎ 즐거운 하루 되시길 바랄게요 그립다 미국님 :)

  3. deutschland 2013.09.22 00:22 신고

    서양문화 자체가 원래 그런것 같아요. 저는 독일에 사는데 미국이랑 거의 똑같아요. 얘네는 집이 그냥 잘수있는 사무실 정도로 여기는듯. 신발도 옷방에 두고 나갈때 옷방에서 신고 나가지, 신발신고 내내 돌아다니다가 또 샤워한 이유론 맨발로 집안 돌아다님. 여름에 사무실 일할때 더우면 맨발로 그 더러운 사무실 돌아 다니다가 퇴근할때 그 더러운 발에 양말 다시 신고 나감 헐....

    • SparklingSake 2013.09.22 12:32 신고

      독일도 그렇군요~ ㅋㅋㅋ 사무실의 더러운 맨발 연상되어서 너무 웃겨요. 저 예전 직장에서도 그러던 사람이 있었는데 전 그사람이 워너비 힙스터여서 그런줄로만 생각했거든요ㅋㅋ 답글 감사드리구, 좋은 하루 되세요~ :)

  4. 애플트리 2013.09.22 00:57 신고

    초초초 왕대박~ 리얼리? 언빌리버블~

    • SparklingSake 2013.09.22 12:34 신고

      리얼리. 아이노, 롸잇?ㅋㅋㅋㅋ 놀란 느낌 너무 잘살려 주신 댓글이네요. 댓글 감사하구, 즐거운 하루되세요 애플트리님 :)

  5. jo 2013.09.22 04:48 신고

    미국인들은 우리처럼 길가에 침 노상방뇨 안하니까 거리에 대한 거부감이 덜 생긴것이 아닐까요?

    • SparklingSake 2013.09.22 12:43 신고

      음 일리가 있는 말씀이네요. 뉴욕같은 도시야 아주 더럽지만, 교외나 다른 지역에서 온사람들이 자기 살던 깨끗한 거리를 생각하고 거부감이 없어졌다?! 라는 Theory 인가요~~ 저는 여러가지 정황상 생각해봤을때 그런 생각조차도 안한다에 한표요.ㅋㅋㅋㅋ 그냥 신경쓰는 위생이 있고 아예 생각안하는 위생이 따로 있는 듯하단 생각이 들었어요. 댓글 너무 잘봤구요. 좋은 하루 보내세요 jo 님~ :)

  6. 남김없이 2013.09.22 04:49 신고

    Pick에 선정되신 것 축하드립니다^^
    와~~ 오늘 방문자수가 4만 2천명을 넘었네요.
    행복한 하루 되세요.

    • SparklingSake 2013.09.22 12:45 신고

      감사해요 남김없이님, 너무도 많은 분들이 방문해주셔서 지금 완전 어안이벙벙하답니다. 행복한 비명이죠 뭐~ :) 남김없이 님도 즐거운 하루 보내시길 바랄게요 :)

  7. ㅎㅎ 2013.09.22 06:06 신고

    신발 동감요.ㅋ 저도 미드보면 신발을 그냥 손으로 쥔다던가(신발바닥까지), 신발을 신고 쇼파위에 발을 올린다던가(바닥이 닿도록) 좀 납득이 안가긴 하더라구요. 뭐지ㅋ

    • SparklingSake 2013.09.22 12:47 신고

      네 맞아용~ㅋㅋ 제가 지난번에 출근길에 신발갈아신는 미국여자 패션에 대해 포스팅한 것이 있거든요. 그렇게 갈아신을 신발도 안싸서 가방에 슥슥 넣고 다녀요. 제 정서 너무 아니에요~~ ㅋㅋㅋㅋ 댓글 감사드리구요. 자주 방문해 주세용~ 즐거운 주말 마무리 하시길 바랄게요 :)

  8. 쥴리아 2013.09.22 06:28 신고

    맞아요.
    저도 미국에 거의 십년째 살고있는데여자들 더러운 화장실 바닥에 가방을 철퍼덕 하고 잘 내려놓길래 뜨아하고 놀란적이 한두번이 아니예욤~

    • SparklingSake 2013.09.22 12:49 신고

      이렇게 공감해주시니 지원군을 얻은 것 같고 기분이 너무 좋네요~~ 살면 살수록 다 알것 같다가도 모를듯한 것이 이 문화의 차이네요. 댓글 감사드리구요. 자주 방문해주세용~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쥴리아님~:)

  9. 틱톡 2013.09.22 06:35 신고

    이제 미국생활하시면서 생기는 재미난 애피소드가 자주 올라오네요^^
    재밌게 잘 보고 갑니다~ 오늘도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 SparklingSake 2013.09.22 12:52 신고

      틱톡님이 적극 지지해주신것도 힘이 되었답니다 :) 제가 여기서 살면서 이것저것 생각했던 것이 아주아주 많았는데 요즘 아주 봇물처럼 아이디어가 터져나와서요ㅋㅋ 재밌게 봐주셔서 감사하구요. 틱톡님도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

  10. 참새 2013.09.22 20:58 신고

    저도 위생에 엄청 철저한 편이라 엘리베이터나 계단 손잡이도 안잡거든요. 그래서인지 님 글에 동감 100프로!! 부모가 그러니까 자연스레 보고 그렇게 따라하게 되는걸까요,? 정말 뜨악입니다 ㅠㅜ 상상만해도.... 괴롭네요

    • SparklingSake 2013.09.23 08:48 신고

      ㅋㅋ참새님이 얼마나 괴로울지 왠지 상상이 갑니다. 저도 막, 가방밑에 묻었을 뭔가를 생각하면서 혼자 몸서리치거든요ㅋㅋ 댓글 남겨주셔서 감사하구요. 좋은 하루 되세요~

  11. 클로이 2013.09.23 14:16 신고

    ㅎㅎ 완전 공감이네요. 특히 화장실 ...
    재밌게 읽었어요!

    • SparklingSake 2013.09.23 18:24 신고

      재밌게 읽어주셨다니 기분이 너무 좋네요~^^ 댓글 감사합니다,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12. 2013.10.02 23:50 신고

    이제부터 화장실가면 주의깊에 봐야겠어여 ㅋㅋ
    항상 제 볼일(?)만 보고 나와서 ㅎㅎ

    • SparklingSake 2013.10.03 17:55 신고

      옆칸에 뭔일있나 하고 저처럼 힐끗거리면 저렇게 뜨악하는 상황을 보게 되실 거에요..ㅎㅎ

  13. Elisa 2013.10.17 10:50 신고

    전 영국에 거주하는데 정말 이해안되요. 새똥이나 개똥 개오줌 길거리에서 다 밟고 다니면서 어떻게 그대로 방으로 들어가는지... 영국은 정말 길이나 도시가 깨끗한 편이지만 이해불가 더라구요.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