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는 한국에서 엄마가 보내주신 소포를 받았습니다. 

일년에 서너번 정도 받는 엄마의 소포를 받을때면 한국에서 EMS로 소포가 부쳐지자 마자 

저는 추적번호를 입력하고 경호원이 대기업회장 안전 감시하듯 시시각각 소포의 행방을 체크하기 시작합니다. 

인천공항을 출발했군, 뉴욕에서 세관을 통과하고 있군, 음 이제 지역 우체국으로 운송중이군.

우리집에 안전하게 도착하기 전까진 결코 안심할 수도 없고, 좌불안석이 됩니다.


소포에 무슨 고가의 미술품이라도 들었을까요? 귀중품을 미국으로 빼돌려 돈세탁이라도 하는 걸까요? 아닙니다.

하지만 소포에는 분명 귀중한 물건이 들어있기는 합니다.


말로 설명하기보다 제가 오늘 소포로 받은 물건을 보여드리겠습니다.





짜잔~ 바로 이것은~~~ 저희 엄마가 만드신 김치로서, 

미슐랭 3스타 레스토랑을 가도 맛볼수 없는 저에게는 진귀한 고향의 맛입니다.

6년여동안 직접 담그신 김치를 보내주시는 울 어무이~ 

한참 향수병이 시달리던 때에는 소포를 열고 이 김치 냄새를 맡자마자 그 자리에 주저앉아 펑펑 운적도 있었답니다.


어쨌든 오늘은 제가 이 소포때문에 우체국에서 몇년전에 당한 수모에 대한 얘기를 하려고 합니다.

한국 우체국에서 EMS 로 보내면 뉴욕까지 오는데 이틀이면 오는 이 소포는 주된 내용물이 김치이기에, 

보통은 10월부터 이듬해 3월까지, 좀 쌀쌀한 날씨가 되어야 받는데 지장이 없습니다. 


하지만 문제의 소포가 도착한 때는 무려 5월. 

쌀쌀할때는 쌀쌀하지만, 가끔 이상기온이 발생하면 여름처럼 무더워 질수도 있는 알수없는 달이 뉴욕의 5월인데요. 

엄마가 소포를 보냈다는 얘길 듣고, 이제나 저제나 도착하려나, 시시각각 소포를 스토킹하고 있던 어느 날 오후, 

회사에서 점심을 먹고 나른해져 있을 무렵, 제 핸드폰으로 전화 한통이 걸려왔습니다.


인사 한마디 만으로도 화가 머리끝까지 났다는 걸 알수 있었던 여자의 앙칼진 목소리가 수화기 건너편으로 들려옵니다.


“하이, 당신 이름이 OOO 입니까?”

“맞는데요.”


“지금 당신 이름으로 배달된 소포가 우리 우체국에 있어요.

근데 이거 뭐 쓰레기 썪은 걸 보내기라도 한 건가요?

냄새가 너무나서 아무도 만질 수 없으니 지금 당장 와서 가져가세요.”


갑작스러운 속사포 컴플레인에 당황한 저,

“저는 회사에서 근무중이고, 그 안에 든건 김치인데요.”

라고 답하지만 그쪽에선 눈하나 꿈쩍 안합니다.


“난 그런거 상관안해요. 오늘 중으로 가져가지 않으면 버릴테니 그렇게 알고

지금 당장 오세요”


아니, 이게 왠 날벼락입니까.

우체국에서 전화가 왔다는 것부터가 신기한데 

(한국은 우체국택배 이런데서 배달전 문자, 전화 주지만 미국은 그런거 일절 없거든요)

며칠걸려온 국제 우편을 냄새가 난다는 이유로 버리겠다니..

내 소즁한 김치인데…


뭐가 어찌됐든 간에, 김치 사수를 위해

그당시 어학연수를 하러 뉴욕에 와있던 제 동생에게 부랴부랴 전화를 걸어 우체국에 가보라고 했습니다.


그리고 그날 저녁 서둘러 퇴근을 하고 집에 가보니.

동생은 제가 들어오자마자 죽일듯한 표정으로 저를 째려보고있더군요.


동생의 말인 즉슨,

김치가 든 소포를 쓰레기 봉투에 담아 우체국 창고 먼 구석에 쳐박아 두었고,

그것을 가져다 줄때도 무슨 바퀴벌레 보듯이 하며 마지못해 질질 끌고와 건네주었다는 겁니다.


욕심을 내서 꽤나 많은 양의 김치를 보내신 엄마 덕분에 

어릴때 TV 에 나오던 차력사 아저씨가 이빨로 힘겹게 자동차를 끌듯이 김치 냄새나는 쓰레기 봉투 한자락을 어깨에 걸친채 질질 끌면서 걸어서 집에오니 

지나가는 사람들이 홈리스 보듯했다고 방방 뛰는 동생.


그런 동생을 뒤로하고 급히 상자의 냄새를 맡아보니 음… 스멜.

미국인이 맡았다면 기절할 만큼 독한 냄새이기는 하더라구요. 

소포가 오는 도중에 김치를 담은 봉지가 터져서 국물이 다 새고 말았는데

김치국물 냄새 + 약간의 더운 날씨 가 가미되어 상한 김치 쉰내가 되어버렸던 것이었습니다.




하루 종일 그 우체국 직원에게 화가 나서 씩씩거렸던 제 마음이 막상 이 냄새를 맡자

조금 누그러 드는 느낌이었습니다. 

김치 냄새에 익숙한 한국인도 이렇게 불쾌한 냄새인데 미국인들은 오죽했을까 하구요. 

그래도 소포를 갖다버리겠다고 협박한것이 잘했단 건 결코 아니지만요.


오랜만에 엄마 김치를 받아보니 한동안 잊고있었던 예전의 에피소드가 생각나 적어봤는데요.

한국인의 김치사랑은 유명한게, 

하물며 미국 공항 세관에서도 김치, 김, 고추장 등의 주요 한국음식 고유명사는 안다고 하더라구요.

그만큼 한국인들이 미국올때 많이들 싸와서 알려졌다고 하는데요.

 

실제로 저도 한국갔다 오는 길에 세관 신고서에

Fermented Cabbage (발효한 배추) 라고 작성해 놨더니, 

음식물을 가지고와서 해야하는 X-Ray 검색대 앞에서 

신고서를 보고 "김치?" 그러더니 그냥 보내준적이 있었어요. 참 신기하더라구요.


이제 한국은 주말이죠? 행복한 주말보내시구요.



  1. 백번 공감합니다ㅋ 2013.10.04 19:50 신고

    전 일본에 거주하는데 비슷한 경험이 있어요.
    몇년전 가을에 신랑이 한국의 간장게장이 먹고 싶다고 해서 엄마가 부랴부랴 보내주셨답니다.
    2통을 보내주셨는데 1통이 게의 뾰족한 부분땜시 플라스틱 용기에 미세한 구멍이 나서 아이스 박스에 간장이 새는 불상사가 ..ㅜ.ㅜ
    덕분에 종이박스까지 간장냄새가 쩔고,,,,
    우체국아저씨가 거의 울다시피 하는 얼굴로 박스를 주고 가신 기억이 납니다ㅋ
    이게 대체 무슨 냄새야 했겠죠!?
    아저씨한테도 미안하고 그거 뒷정리 하느라 저는 간장게장 보기도 싫어졌다는..ㅠ.ㅠ
    엄마한테 전화해서 괜히 짜증낸 기억이 나네요..
    지금도 그 생각하면 엄마한테 넘 죄송해져용..ㅠ.ㅠ

    • SparklingSake 2013.10.04 20:54 신고

      일본이면 그래도 금방 가는 편일텐데도 간장게장이라 냄새가 심했나봐요~ 그래도 그 우체국 아저씨는 배달 완료 해주셨네요.ㅎㅎㅎ 대단하셔라~~ 재미있는 이야기 댓글로 풀어주셔서 잘봤어요~ 감사합니다 :)

  2. 유나 2013.10.04 22:16 신고

    포장판매되는 김치도 운송중 빵빵해져서 터지는 경우가 있는데요. 랩으로 칭칭감으면 덜해요. 안이 안보일정도로 많이 감아야 한다는게 좀 힘들지만요.

    • SparklingSake 2013.10.05 11:14 신고

      네~ 이사건이후로는 엄마가 우체국에서 만원 정도 주고 박스포장 따로 하셔서 보내주세요. 알루미늄/스텐레스 캔안에 스티로폼 박스넣고 그 안에 김치 겹겹이 비닐로 싼 봉지 넣어서 그렇게 보내주시는 데요, 운송비가 올라간다는 단점이 있지만 그렇게 싸서 보낸 이후엔 문제가 없네요. 댓글 감사드리구요 좋은 하루 되세요~ :)

  3. 경험자 2013.10.05 04:38 신고

    어머니께 미리 말씀하셔서 김치같은 발효식품은 보내지 말도록 말리셨어야할것 같은데요.
    미국주변에도 얼마든지 김치 맛있게 담그시는 아주머니들많은데 그분들에게 얼마주고 부탁하면 맛있게 먹을수가있는데 굳이 고생에 우송료에 주변 민폐에 음식 변질까지 감내할 필요가 있었는지...
    나이드신분들은 외국경험이 없으시니 주변에 한국음식없는줄 알고 바리바리 싸주시려하는데 이런건 미리 알려주셔야해요.

    • SparklingSake 2013.10.05 11:17 신고

      하핫 저희 어머니도 미국에 김치 파는데 많이 있는 거 아시는데요, 그래도 딸내미한테 어렸을때부터 먹었던 손수만든 김치 먹여보시려고 불편감수하고 이렇게 보내주세요. 저 사건 이후에는 우체국에서 돈내면 따로 해주는 이중삼중 포장으로 보내셔서 전혀 문제가 없답니다. 보내는 시기도 주의하구요.
      날이 더울때는 여기서 김치 사먹기도 하는데요, 아무리 잘하는 집도 제가 먹던 집김치 스타일과는 좀 다르고 입맛에 안맞아서 늘 찌개나 전류로 희석(?)해서 먹게되네요. 댓글 감사드리구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

  4. 정희 2013.10.05 06:02 신고

    저도 일본에서 살고 있는데 비슷한 경험을 해요. 여름에는 보내시지 않지만 엄마가 "오늘 김치보냈다"하고 전화가 오면 하루이틀 하루종일 외출도 않하고 집에서 대기하고 있어요.
    일본도 ems가2-3일결려요.
    단단히 싸서 보내시지만 가끔 국믈이 새서 냄새가 엄청 나죠.
    우체국아저씨는 "우아 냄새"하는 것 같지만 애써 미소지으면
    배달해주시니까 죄송하죠.
    이러면서도 사먹지 않고 보내달라고 하는 것은 엄마김치맛이 최고라는 것을 외국에서 사는 사람은 아실거예요.
    엄마가 보내 주신김치로 김치찌개를 해 먹고 향수병을 달래죠.

    • SparklingSake 2013.10.05 11:21 신고

      아 일본도 EMS가 비슷하게 걸리는 군요. 아무래도 외국이고 공항, 세관 통과하는 시간이 있다보니 비슷해 지나봐요.
      구구절절이 공감해요. 파는김치도 나름 맛은 있지만 엄마김치맛에 비하면~ ㅠㅠ 정말 소포를 열고 들이 마시는 김치 냄새만으로 향수병이 치유되는 느낌이라 (가끔은 더 심해질수도 ㅋㅋ) 저도 염치불구하고 계속 받게 되네요.
      경험 공유해주셔서 감사해요~ 좋은 하루 되세용~:)

  5. 루루 2013.10.05 06:13 신고

    사실 국내에서도 택배 회사들은 김치 배달 잘 안 받습니다. 우체국만 받아요.
    냄새도 그렇고 자국이 남으면 잘 안 지워진데요.
    다음부턴 김치 봉투 몇겹으로 싸고 아이스 박스나 봉투가 터져도 흘러나오지 않는
    박스에다 넣는게 좋을거 같아요

    • SparklingSake 2013.10.05 11:24 신고

      국내 택배 회사도 김치를 따로 분류하나보군요. 한국 우체국 개인적으로 참 완소인데 (미국에 비해서요ㅠㅠ) 역시~
      지금은 완벽포장해서 보내주신답니다. 알루미늄인지 스텐레스인지 캔 안에 스티로폼 박스넣고, 두꺼운 비닐로 봉하고 그안에는 또 얇은 비닐로 겹겹이 거의 5중포장해서 보내는 듯요. 오다가 팽창하기 때문에 그 공간도 생각해서 미리 공간도 남기고요.
      댓글 감사드리구요. 좋은 하루 되세요~ :)

  6. 남김없이 2013.10.05 07:09 신고

    김치를 보니 라면이 먹고 싶어지네요.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 SparklingSake 2013.10.05 11:24 신고

      ㅋㅋㅋ 저는 김치를 보면 따뜻한 밥한공기 꺼내오고 싶어지는데~
      라면도 좋죠~~ 방문해주셔서 감사하구요, 남김없이 님도 좋은 하루 되세요 :)

  7. 쿄쿄 2013.10.05 12:38 신고

    그냥 김장용 봉투에 김치 채운다음 빈공간은 공기 쫙 빼고 봉투 끝부분만 묶어주면 발효되서 가스가발생해도 터지지도 새지도 않아요~ 우체국 캔 서비스 이용해서 프랑스에 있는 가족에게 항상 무사고 배송했었어요^^

    • SparklingSake 2013.10.05 15:43 신고

      맞아요맞아요~ 저희 어머니도 이제 이렇게 보내주세요! 무사고배송 ㅋㅋㅋ 전세계로 뻗어나가는 한국의 엄마김치들이 이렇게도 많았군요~~ 역시 어머니들의 정성은 참 대단한 듯해요~~:) 댓글 감사합니다~

  8. 2013.10.05 14:36 신고

    엄마김치....펑펑우신적 있단 부분에서 저도모르게 그만 울컥했어요 ㅜㅜ 제친구도 김치 터져서 우체국에서 도망가고 싶었다고 한것같네요ㅋ...어쨌든 웰컴투 유에쎄이 엄마김치~^^

    • SparklingSake 2013.10.05 15:44 신고

      이궁~ ㅠㅠ 저도 또다시 울컥하게 되네요~~ 집떠나서 타지에 살아보신 분이라면 이 기분 이해하실거에요~ 또 방문해주셔서 감사해요 쏠님~ :) 따뜻한 댓글 감사드리구요. 좋은 주말 되세요~~

  9. 사진쟁이 2013.10.05 15:26 신고

    저도뉴욕에있을때엄마께서보내준택배가생각나네욬ㅋㅋㅋ전화없이오는택배때문에학원도안가고기다리는데도오질않고ㅜㅜ항상우체국으로찾으러갔던기억이ㅋㅋㅋㅋ저는처음에김치받아서먹다가포기했다능..종가집김치사먹곤했었는데ㅋㅋㅋ추억돋는글이네용~~

    • SparklingSake 2013.10.05 15:48 신고

      미국은 땅덩이가 커서 그런지 우리나라처럼 시스템이 섬세하게 되어있질 않죠 정말? 저도 도어맨 없는 집에서 살때 늘 우체국으로 찾으러 갔었어요. 언제 올지 알수도 없고, 와서도 그냥 노티스만 남겨놓고 가는 경우도 있어서요. ㅎㅎ 댓글 감사하구요~ 자주 놀러와 주세용~:) 즐거운 주말 보내시길!

  10. 구름 2013.10.05 20:30 신고

    차라리 거기서 담궈 드세요...! 한번 담궈보면 어렵지 않음, 사실 남에게 민폐가 되는 거잖아요ㅜㅜ 입장 바꿔생각하면... 아님 포장을 냄새 안나게 잘 하시던가
    전 캐나다서 홈스테이 할때 김치 담궜는데 냉장고에 넣을때 신문지에 싸고 비닐봉투에 싸서 냄새 안나게 엄청 신경 썼어요, 덕분에 아줌마가 니가 담근 김치 냄새 안난다고 좋아하셨구요^^;

    • SparklingSake 2013.10.07 05:30 신고

      김치 몇번 담궈는 봤는데 영 소질이 없네요.ㅎㅎ 이젠 포장을 잘해서 보내주시니 이런 문제는 안생기네요. :)

  11. S매니저 2013.10.05 21:33 신고

    어떻게 받은 김치인데 냄새가 그렇다고!
    행복한 하루되시길 바래요~

  12. ㅇㅇ 2013.10.05 23:11 신고

    솔직히 냄새 넘 고약하고 한국마켓에서도 다 팔아요

    • SparklingSake 2013.10.07 05:32 신고

      뭐 사람마다 기준차이는 다르니까요~ 어쩔수 없이 마켓에서 사먹기도 하지만 맛이 다르네요~ ㅎㅎ 어릴때부터 먹던 맛하고 어떻게 비교하겠어요.

  13. 틱톡 2013.10.06 18:06 신고

    문화적인 차이라 어쩔 수 없네요ㅜㅜ
    그래도 재미난 에피스도인 것만은 분명하네요 ㅎㅎ
    아침부터 김치보니 흰쌀밥에 김치를 김에 싸먹고싶군요...

    • SparklingSake 2013.10.07 05:33 신고

      ㅎㅎ 저도 김치사진보면 흰쌀밥 꺼내오고 싶어져요. 댓글 남겨주셔서 감사합니다 틱톡님~ :) 즐거운 하루 되세요!

  14. 교포 3세 2013.10.06 22:15 신고

    그냥 동네 한인 마트 같은데 가서 사드셈, 훨씬 싸게 먹히고 맛도 좋음.

    • SparklingSake 2013.10.07 05:34 신고

      뭐 사람마다 기준차이는 다르니까요~ 어쩔수 없이 마켓에서 사먹기도 하지만 맛이 다르네요~ ㅎㅎ 한인마트 김치랑 엄마김치는 천지차이인데요~~:)

  15. Kairos' 2013.10.07 20:38 신고

    요 사연 비슷한 이야기를 들은 적이 있는데 님의 글을 보니 웬지 반갑네요 ㅎㅎㅎ 요즘은 워낙 잘 포장해서 보내시니 이런 일이 덜 한듯하던데 가끔 아직도 비슷한 에피소드로 즐거워 하던 유학생들이 꽤 되더라구요 ㅎㅎㅎ

    • SparklingSake 2013.10.08 17:48 신고

      저는 저만 유난스럽게 김치 받아먹는 줄 알았는데, 이렇게 댓글들 써주시는 분들을 보고 나같은 사람이 이세상에 혼자는 아니구나 안도감을 느껴요. 요즘 우체국에서 포장하는 걸 보면 철통같이 해주더라구요. ㅎㅎ 다행이죠~ 다른 분들도 이런 일을 겪으신다니 외롭지 않고 좋네요:) 댓글 감사합니다~~

  16. that girl 2013.10.15 03:33 신고

    저도 곧 미국으로 시집가는데 김치받고 펑펑우셨받는 부분에서 저도꼭 그럴것같아 눈물이났네요ㅠ 정말 엄마김치없이 어떻게 살지 걱정이예요~항상 행복하세요~^^

    • SparklingSake 2013.10.15 19:58 신고

      곧 결혼하러 미국오신다니~ 옛날 생각나네요. 오시기 전에 부모님이랑 가족들이랑 추억 많이 많이 쌓고 오세요~ 시간되시면 여행도 갔다오시고 소소한 추억들도 이것저것 많이요~ :) 멀리살면서 가장 아쉬운게 그거라서요. 좀 더 시간 보내고 올걸~ 하는 생각 많이 했어요 ^^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