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미국에 왔을때 TV에서 나오는 광고들을 보다가 좀 생경했던 광고들이 있습니다.

쉐이빙 크림, 남성용 & 여성용 면도기 등등 제모 관련 제품들이 그것인데요.

그냥 개인의 위생용품 정도로만 생각했던 면도 관련 제품들의 광고가 TV 에 넘쳐나고 자주 등장할 뿐만 아니라, 

광고의 접근 방법도 좀 달라보였습니다.


한국에서 본 면도 제품 관련 광고가 실용성과 위생, 청결 위주의 느낌이라면 

미국의 면도 제품 광고는 조금은 섹슈얼한 이미지를 강조하는 경우가 많다고 생각되었거든요. 

그때부터 호기심이 생겨 유심히 보게된 미국에서의 면도.


가장 특이했던 점은, 남녀를 가리지 않고 면도는 필수적인 습관같은 것으로 느껴진다는 것이었습니다. 

특히 여자들도 매일매일 면도를 하는 게 일반적이고, 겨드랑이, 다리, 팔 등등 신체에서 밖으로 드러나는 부위에 털이 있다면 쓱싹 밀어버리는 것이 미덕이라니. 

겨드랑이야 많은 나라들에서 제모/ 면도를 하는 것이 보통이지만, 다리면도는 좀 생소하더군요.

아예 한올도 몸에 털이 없기를 바라는, 극단적으로 말하자면 털 공포증같이 느껴질 만큼 미국인들은 제모와 면도에 신경쓰고 있는 듯합니다. 또 얼굴이 아닌 다른 부위의 면도도 위생과 미용상 당연히 늘 행하는 습관처럼 생각하구요.


다리나 팔 면도를 해본 적이 없는 저로서는 미국 TV 광고에 단골로 등장하는 여성용 면도기 광고, 여성용 쉐이빙 크림 광고가 면도제품 회사의 ‘농간' 정도로만 느껴졌었는데요. 많은 미국 여자들이 매일매일 바디 면도를 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면서 깜짝 놀랐습니다. 


보통 여자 다리는 남자처럼 털이 굵게 나지 않잖아요? 

잔털같아보이는 것들도 면도기로 깔끔하게 밀어버리는 것이 습관화 되있다니 참 신기했죠.


슈퍼마켓에 가도 면도, 제모용 여성용품이 진열대 한쪽을 꽉 채우고 있을 정도로 제품들도 다양하고 그만큼 수요도 많다고 할 수 있겠네요. 또한 TV, 잡지 할 것없이 너무도 자주 볼수 있는 여성용 면도 제품 광고는 늘 이런 모습을 하고 있습니다. 






쭉 뻗은 각선미의 여자가 매끈한 다리를 드러내고 있구요. 

매끈한 다리의 주요 요소는 털 한올 없이 말끔한 면도라고 이야기하는 것 같은 느낌입니다. 


미국여자들 중에 많은 사람들이, 만약 그날 다리 면도(제모)를 하지 못했으면 외출시 다리를 가리는 옷을 입고 나갈 정도로, 미국에서 여성들의 면도는 에티켓정도로 여겨지는 일인지도 모르겠습니다.


미국에 살면서 익숙해 졌지만, 아직도 조금 신기하게 보이는 면도에 대한 미국인들의 집착에 대해서 얘기해 봤는데요.

특히 미국 여성들의 면도에 대한 인식이 저는 참 신기합니다. 말끔한 제모에 대한 기준이 문화적으로 다르기 때문에 생기는 차이가 아닐까 생각되네요.



  1. 남김없이 2013.10.22 04:33 신고

    수염만 면도하는 것도 귀찮은(그러고보니 제가 참 게으르군요^^) 일인데...
    팔과 다리까지 면도한다니 대단합니다.
    역시, 대한민국에서 남자로 태어난 저는 행운아입니다^^**

    • SparklingSake 2013.10.23 19:32 신고

      남김없이님을 이제 귀차니즘의 대가라고 불러드려야 겠네요 ㅋㅋㅋ
      댓글 감사드리구요. 좋은 하루 되세요 :)

  2. jk 2013.10.22 05:17 신고

    저건 털에 대해서 터부시하는 문화적인 문제만이 아니라

    서구여자들은 동양여자에 비해서 털이 엄청 많이 납니다.
    서구쪽 애들이 대체로 털이 엄청 많이 나요. 남녀불문하고...

    인종에 따른 생체적인 차이때문에 저런거죠..

    • SparklingSake 2013.10.23 19:33 신고

      털의 양이 많은 것도 한몫하겠지요 참. 그래서 그런걸까요 오히려 털에 대한 거부감이 더한 것 같은 것은요 ㅎㅎ
      댓글 감사드리구요. 좋은 하루 되세요~

  3. 산들이 2013.10.22 05:54 신고

    이것은 정말 사고의 문제일수도 있답니다. 현대 문명을 거부하는 히피같은 사람들은 "타고난 자연스런 체모"를 면도하지 않더군요. ㅎㅎ
    다 생각의 차이일 것으로 봅니다. 위의 댓글자님의 생체적 차이 보다는 생각의 차이가 큰 듯해요.
    전 스페인 수영장에서 강습을 받은 적이 아주 많아요. 대부분 여성이나 남성이나 정말 다리까지 매끈하게 면도를 하더라구요.
    그 모습을 지켜보는 것도 즐겁던데요. ㅎㅎ

    • SparklingSake 2013.10.23 19:39 신고

      스페인도 제모 말끔히 하는 문화이군요. 깔끔한 모습보면 저도 기분좋아요~ㅎㅎ 산들님 댓글 감사드리구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

  4. 비너스 2013.10.22 17:45 신고

    미국에서는 제모가 매너로 여겨지는군요~ㅎㅎ 신기하네요~ 근데 여기도 점점 그렇게 되가는 것같아요^^

    • SparklingSake 2013.10.23 19:40 신고

      한국은 점점 미국화가 되어가나요~ 하긴 한국 나갈때마다 여러가지 미국 물건, 레스토랑, 심지어 수퍼마켓까지 들어가 있어 놀랄 때가 많네요. 비너스님 댓글 감사드리구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

    • 2015.11.12 21:51

      비밀댓글입니다

  5. 버크하우스 2013.12.30 02:37 신고

    제모시술 하던 입장에서 참 애로사항이 많았다구나 할까요 ㅋㅋㅋ 종아리 제모해주다가 본의아니게 화상 입힌 적도 몇번 되네요;;;ㄷㄷ 요즘은 좀 뜸하시네요 바뿌신가봐요 ^^ㅋ(물론 바쁜게 좋은거죠!)

    • SparklingSake 2014.02.09 13:30 신고

      제모시술을 하셨었다구요?ㅎㅎㅎ 신기하네요~ 이 글 쓰면서 궁금증이 생겨서 왁싱키트를 사서 해봤었는데 실패했어요. 찐득찐득 다리에 붙어서 없애느라 고생만 했네요.

      블로그 업뎃안한지가 넘 오래됐죠~? 일때문에 엄청 바쁘기도 했고, 올 겨울 스노보딩에 빠져서 정신이 팔려있었네요. 버크님 블로그에 글읽으 들러봐야겠어요. :) 댓글 감사해요~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