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전 포스팅에서 미국에서 피부과에 간 이야기를 했었는데요.

오늘은 제가 미국 치과에 갔던 경험에 대한 얘기를 해볼까 합니다.


한국은 병원과 의료보험과의 연계를 국민건강 관리공단에서 모두 처리하기 때문에 갈수있는 병원, 갈수 없는 병원이라는 것이 따로 없고 선택의 폭이 자유롭고 넓습니다만,


미국은 건강 보험사의 종류가 천차 만별이고, 의사들이 모든 보험사와 연계되어 있지않아서 

아무리 좋고 진찰받고 싶은 의사라도 내가 가진 보험을 취급하지 않으면 갈수가 없습니다.

(아예 갈 수 없는 것은 아닙니다. 하지만 가면 무보험자로 처리되어 진료비가 미친듯이, 엄청난 금액이 나오니 갈수가 없는 것이죠)



어쨌든 저러한 이유로 인해, 이직 후, 의료 보험 종류가 바뀌게 되면서 

몇년간 진찰받아온 의사도 여러번 바꿔야 했는데요. 

치과 진료도 그래서 몇번이나 다른 의사에게서 받아봤습니다.


치과 검진을 받기위해 의사쌤를 처음 만나러 가게되면 제가 듣게 되는 말이 있습니다.


“혹시 충치 치료 어디서 하셨어요? “  


라는 질문이 그것인데요.


저는 충치 치료의 거의 95% 이상을 결혼전 미국으로 가기전에 한국에서 새로 싹 받았었습니다.

내구성이 최고라는 이유로 대부분을 금니로 했구요.

그래서 “한국에서 했는데요.” 라고 대답을 하면


미국 치과의사쌤은 이렇게 말합니다.

“ 와우~~ 진짜 아름다워요. 언제 한거죠? “



아름답다고? 그게 무슨 뚱딴지 같은소린가 하고 고개를 갸우뚱하면서


“음~ 한 6년정도 된것 같아요.” 라고 하면,


“꽤 오래됐는데도 상태가 완벽하네요. 진짜 아름다워요.

(치위생사분을 부르며) 마이클, 이리와서 이거 봐봐요.

진짜 예술이지 않아요? 아주 잘만들었어요.”


그러자 그 치위생사분도 달려와서 제 입안을 구경하며,

“우와~ 정말이네요. 어떻게 이렇게 뷰티풀하게 만들었죠? “


의사쌤과 치위생사분 둘이서 옹기종기 내 금니를 보고 감탄하고 있는 모양새가

너무도 웃겨서 저는 콧구멍을 벌름거리며 웃음을 참았습니다.


한국인 의사들이 손재주가 좋다며, 아주 아트를 만들어놨다고 한참 칭찬을 하던 의사쌤.

제가 보기엔 그냥 금니인 것들이 전문가 눈에는 뭔가 특별한 무엇인가가 있나봅니다.

아무래도 윗니 아랫니 맞춤이라던가, 잘 씹을수 있게 잘 깎아놓은 모양 이런것이겠죠?


한번도 아니고 여러번 그런 말을 듣게 되니, 

미국에 오기전 한국에서 치과치료를 싹 마치고 오기를 참 잘했다는 안도감이 들구요. 

스스로 치료한 것도 아닌데 제가 칭찬 받은양 혼자 괜히 으쓱해 지더라구요.

이상은 제가 한 일도 없는데, 어부지리로 기분이 좋아져서 돌아온 저의 미국 치과진료 후기였습니다. 



방문해 주시고 글 읽어주신 여러분 감사드리구요,

오늘도 즐거운 하루 되시길 바랍니다~ :)


▼ 즐겁게 포스팅을 보셨다면

로그인 필요없는 손가락을 눌러주세요▼



  1. 틱톡 2013.09.30 23:08 신고

    ㅋㅋㅋ 마이클 이리와서 봐요 ㅋㅋㅋㅋㅋ
    시트콤 같아요! 너무 재밌게 잘봤습니다 ㅋㅋㅋ
    저도 이번여름에 치과갔는데 사랑니빼고 충치치료하고 한다고 100만원 썼네요ㅜㅜ
    그래서 밥먹고 치실사용은 필수가 되었어요...

    • SparklingSake 2013.10.01 20:05 신고

      헐 100만원이요? 치과 치료비가 한국도 많이 올랐나봐요ㅜㅠ
      저는 6년전에 한 50인가 60만원인가에 금니했었는데요~
      치실만이 살길이에요. ㅎㅎ 전동칫솔도 도움되는 것 같구요.

      저도 미국에서 신경치료 한번하고 100만원도 넘게 내고나서는 (보험되고나서에요 저게~~) 저도 치아건강 완전 신경쓰게 되었는데ㅎㅎ 역시 발등에 불이 떨어져봐야되는가봐요~~

    • 틱톡 2013.10.03 05:25 신고

      맞습니다ㅜㅜ 당해봐야 정신차린다고 이제 밥먹고 치실은 습관이 되었어요..ㅎㅎ
      형은 저보고 너무 심한것 같다고 하는데 그래도 신경치료 받기 겁나서 부지런히 하는중입니다ㅜㅜㅎㅎ

  2. 지나가다 2013.10.01 09:31 신고

    한국의 치과의사들의 실력이 대단 한 것 같아요...

    캐나다김치님도 캐나다에서 똑같은 이야기를 들었더군요...
    그분글의 댓글들을 보니 다른나라에 계신 분들도 그런 경험을 말씀하시구요...

    아래에 그 분의 글을 링크 해 봅니다.

    http://blog.daum.net/heartheartall/301

    • SparklingSake 2013.10.01 20:06 신고

      링크해주신 글 잘 읽었어요. 너무 신기하고 재미있네요, 저랑 똑같은 경험을 하신분이 있으시다니. 댓글 감사드려요~ 즐거운 하루 보내시길 :)

  3. 2013.10.02 23:54 신고

    제친구는 부자신가봐요 이랬다던데 ㅋㅋㅋ
    전예전에 목젖이 보이게 웃다가 앞에있던 흑인분에게 발각!
    제금니를 보고 너무 황홀해하시더군요 진짜 금이라고?레알?
    앞니에 하면 정말 멋질거야!!라며 ...ㅎ

    • SparklingSake 2013.10.03 18:00 신고

      앞니에 하면 멋질꺼라니 ㅋㅋㅋㅋ 웃겨요. 구글 이미지에 Gold teeth를 안그래도 찾아봤는데 죄다 금니 앞니만 나와가지고 깜놀했어요 ㅋㅋ
      댓글 감사드려요~

  4. 가을바람 2013.11.07 18:16 신고

    ㅎㅎㅎ
    빵~ 터져요
    웃음 참으시느라 힘드셨겠어요 !

  5. 이빨쟁이 2014.06.27 06:00 신고

    치과의사는 금니같은 보철물을 제작하지 않는답니다.제작하는 사람은 치과기공사라는 사람이 있죠. 제 직업이기도 하구요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